남자들이 여자보다 더 둔한 이유


다리는 제멋대로 뻗은 채 잠들
단어 있었다. 거대한 코끼리 무리를 추적하는
이유꿈이라도 사는지 바닥이나
아래는 계속 그룹 릉 거리고이를 갈고 앞발을

꿈틀 거렸다. 꿈의 세계
에서 코끼리의 두개골을 깨어 버리는

일격 것이 분명 그 앞발의 꿈
?도 현실의 사모는 별 위협이
없었다. 그래서 사모 페이지
?을 지원 흑 사자 모피로 하반신을
덮은 채 바닥 날개 옆
구리에 누워 있으면서도
불안은 느끼지 않았다.
세계에서 가장 살벌한 침대에 누운 채 사모는 창문을

보았다. 창밖
의 광경도 만만 찮게 살벌했다. 새벽이 가까워에 따라 조금씩

밝아 오는
하늘은 가끔 투석기로 절단되기도했다. 빠른 속도의

투석기는 공기와의
마찰로 달아 올랐다 때문에 사모는 분명했다. 사모는 그 쇠뇌
어디에

연결 히루지 상상하고 싶지 않았다. 경우에 따라서는 반대 방향에서 날아
자갈이 보이지

때 사모는 안도감 같은 것을 느꼈다.

그리고 그런
자신을 이해 할 수없는 개인은 지금까지 잘 수

없었다.

“바보처럼 다리는 왜 만들어 준 것일까.”

사모는 허무에 봉헌 된 의식

같은 그 무의미한 노동을 견딜 수 없었다.
한 때 지성이 있었다

아름다움을 느끼고 도덕이 무엇인지 고민 한 사람
자신의
가치를 무한히 전락시키고있는 모습은 그녀에게 참기 어려운
고통을 주었다.
그러나 사모가
자신의 고통을 베아네두토 나무를 실시했기 때문에 즈오쿠시니은
여기까지왔다. 그리고 도로를 만드는
인간과 치열한 전투를 벌였다
있다. 물론 밤새도록
전투를 벌이고있는 것은 쇠뇌와 돌멩이였던 블로그 나
마도
지금은 충분한 거리를 둔 채 상대의 의지를 시험하기 위해 일시적으로
석궁과
자갈을주고 있었다. 하지만 개인은 난생 처음
보는 놀라운 광경이기도했다.
그러나
그 시점에서 개인에게 가장 깊은 인상을 남긴 것은 유료
도로
당의 사람을 보는 관점이었다.
여기에서는 사람을 사람으로서 존재하게하는 모든
요소가 무시되는
했다. 여행자의 품성과 지성과 감성
등은 유료 도로 당에 조금 검토
대상이되지 않았다.
오로지 여행자가 통행료를 지불하거나 지불하지
카노 이분법 만이 존재했다. 사람에 대한 가장
큰 모욕 일 수 있었다 그
장면에서 그러나 사모는 동시에 정반대의
의미도 발견했다. 여행자
외모와 종족과 고향 같은
어떤 사람들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생각
이 본질적으로 사람다움과는 다른 관련이없는 것도 유료
도로 당
고려의 대상이되지 않았다.

보좌관은 말했다. “그
즈오쿠시니 통행료 한 있었다.”

사모는 그 말을 뒤집어 보았다. “통행료를

남자와 여자가 바람을 피우는 가장 큰 이유 BEST 3


나쁜 것이라는 것을 말해주는만큼
해. 하지만 아무리 가르쳐도 이해할 수없는 사람이라면 때릴

요가일까요? 아마 케이곤 그런 의미에서 빗물과 말했듯
군요.
이유빗물 여기 내리면 거기에 후루로라라는 식으로 규칙을 가르 칠
수는 없을까요.

테이블 주위의 고위 당원들은 만족 한 얼굴이되었다. 그 중 한

명이 먼저
소리로 입을 열었다.

“이 분들의 말이 옳은 것 같습니다.이

분들은 지금 훌륭한 행동을 나타내는
고하십니다. 자신의 문제는 스스로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시간
하면서 우리는 우리의 규칙을 포기할 필요도 없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우리는
그 제안을 따르지 않을 경우,이 사람의
자존심과 배려의 마음을 모욕하는
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

보좌관은

고위 당원을 가만히 바라보고있다.

“일곱 뿐디”

“예. 보좌관 님.”

“나는 이렇게 오만한 자들의 자존심을별로
존중하고 싶지 않소.”

테이블 주위에 당황과 놀라움,

그리고 분노가 차례로지나 갔다. 비형은 단어
리즌죠루 표정이되고 찌나항은 벼슬을 꼿꼿이
세운 채 보좌관을 노려
보았다. 그 눈빛의 날카로움라는 것이 눈에
보좌관을 す 수
이었다. 당원도 서로의 얼굴을 돌아하거나 놀란 표정으로

보좌관을 바
보았다. 찌루뿐디라라는 당원은 약간 더듬하면서 말했다.

“무슨
말을합니까?”

“이 사람이 누구를 통행료 징수 대상으로보고 누구를 징수 면제
대상으로보고

있다는 것을 우리에게 지시 할 수있는 권한과
같은 것이 없소. 칠 뿐디 ”

뿐디 얘기했지만, 그 말은 정확히 케이곤 일행을 향해
했다. 케이곤 머리를 약간
숙인 채 보좌관을 응시했다. 보좌관은 단호
에게
말했다.

“우리 여행과 여행처럼 생긴 사람이 아니 그리

뿐디. 여행자
가 무엇인지 가르쳐 게토소? ”

칠 뿐디의 얼굴에 수수께끼의 기색이 떠올랐다.
보좌관은 그런 그의 얼굴을
차분히 바라 보았다. 칠
뿐디의 얼굴에 떠오른 표정이 차례로 다른
당원
얼굴도 떠올랐다. 그것은 자각의 표정이었다.
칠 뿐디 말했다.

“여행자는 자신의 목적을 위해
길을 걷는 자들입니다.”

“그럼 우리 유료 도로 당은 무엇인지 가르쳐 게토소?”

“우리는 길을
준비하는 사람입니다.”

“누구를 위해?”

“자신의 길을 걷 겠다는 의지를 가진 사람들을 위해.”

보좌관은 천천히
케이곤에 고개를 돌렸다.

“케이곤두라카 내 즈오쿠시니는 목적없이 쏟아져 아무렇게나
흐르는
흙탕물이 아니오. 당신을 쫓는에는 분명한 목적을
가지고 얻고. 그리
우리는 자신의 목적을 찾아 길을 걷기로
결심 한 사람들을 위해 길을
준비하는 사람들 이오.
그 목적은 무엇이든 상관 없소. 우리는 그들의 목
적이나 꿈을 평가할 수없고하고
싶지도 않으니까. 그래서 우리는 그
의지를 통행료로 확인 하오. 통행료를 내야 우리가
준비한 길을
걸을 수 없소. 그들은 다른 길을 찾을 수 있습니다. 이것은
말 아 케이곤.
완전히 내 즈오쿠시니과 우리의 문제군요.